폴 맥카트니: 초월명상은 “평생선물”

YouTube

By loading the video, you agree to YouTube's privacy policy.
Learn more

Load video


비틀스는 모든 시대를 통틀어 가장 저명한 초월명상 시행자들이며 45년 후에도 여전히 명상을 하고 공개적으로 초월명상을 지지한다. 데이비드 린치 재단 자선음악회를 위한 기자회견 중 메카트니와 링고 스타는 오랜만에 처음으로 한 무대에 섰다. 폴은 이렇게 말했다.

‘마하리쉬가 우리에게 위대한 선물을 주었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더 마음을 편안하게 해줄 무언가를 찾던 60년대 말에 나왔고 평생 선물이 되었습니다. 그것은 언제라도 부르면 옵니다.’

그후 데이비드 린치와 인터뷰에서 폴 메카트니는 왜 자신이 데이비드 린치 재단을 지지하게 되었는지 설명했다.

‘브라질의 아이들도, 웨스트 뱅크의 아이들도 명상을 좋아합니다… 저는 사람들에게 이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은 결과를 필요로 하지 고상한 말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