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타 김

10384762_834415513259752_6334271787107118512_n

Krista Kim은 디지털 기술을 이용하는 세계적인 예술가이며 기술과 예술을 통합하는 운동인 테크니즘 창시자입니다. 그녀의 작품은 디지털 시각 언어를 통해 탁월한 명상적 경험을 전달하며 놀라운 감동을 주기에 최근 뉴욕, 파리 및 전 세계 미술 박람회에 전시 중입니다.

조선일보 기사 보러 가기: 한국계 캐나다 작가 크리스타 김, 佛 랑방 패션쇼와 협업해 극찬 

<크리스타 김과 초월명상>

“저는 명상하기 시작했고, 초월명상을 선택했습니다. 제가 초월명상을 통해 이렇게 예술적 돌파구를 열게 되리라고는 미처 생각치 못 했었죠.

매일 초월명상을 실천하면서 명상의 강력한 지지자가 되었습니다. 어머니로서, 예술가로서, 한 사람으로서, 나 자신으로서, 덕분에 정말 모든 면이 좋아졌습니다. 명상은 제 인생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 올려 주었습니다.”

초월명상과 직관

“직관력이 성장해 간다는 게 놀라워요. 전 직관이 우리보다 위대한 무언가와 연결되는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정보의 흐름, 위대한 지성과 맞닿는 거죠. 직관력이 훌륭할수록 우리는 더 나은 결정을 내리고 특히 창의력을 발휘하게 되죠.

너무나 많은 놀라운 아이디어와 영감들을 얻고 그것을 활용해요. 자신감, 자각감, 자아실현감을 느끼는 데, 그 자각 의식은 너무나 강력해서 뭔가 굉장히 흥미로운 것이라는 걸 알 수 있어요. 그래서 저는 계속 활용해 볼 생각이고, 결과는 훌륭하게 나타나고 있네요. 예감을 따르는 거에요. 그 직관력이란 놀랍습니다.”

그녀는 매일 TM을 규칙적으로 시행할 뿐 아니라, 머리에 안개를 걷어내고 창의력에 불을 당기고자 할 때에도 명상합니다.

krista-kim-techism-movement-digital-art-meditation

“제가 일어나자 마자, 첫 번째로 해야 하는 건 명상이에요. 그리고 하루를 마치고 나서도 명상하길 좋아해요. 하지만 스트레스나 여러가지 이유로 특히나 광분한 때가 오면 추가적으로 5~10분 정도 시간을 내서 명상해요.”

“전 직관이 모든 인간에게 주어진 선물이라고 믿어요. 그리고 명상은 진정으로 그 직관력을 촉진하고 강화하는 방법이죠. 만약 모든 사람이 명상한다면 – 그리고 모두 사실 해야 한다고 확신합니다 – 세상은 더 나은 곳이 될 거라고 믿습니다. 왜냐하면 명상하는 사람들은 직관이 너무나 훌륭해서 그들에게 거짓말을 할 수가 없거든요. 우리는 내면에서 무엇이 옳은지 알아요. 도덕적 나침반, 현실감, 무엇이 진실이고 아닌지를 구분하는 것이 너무나 강력해서 명상하는 사람은 우롱하거나 기만할 수가 없어요.”

이 아름다운 선구적 예술가는 말합니다.

“예술은 더 고차원적인 목적을 가져야 합니다. 예술을 창조해 내고 있다면 그에겐 도덕적 책임이 있어요. 상투적일 수 있지만, 시도해야 해요. 세상을 더 낫게 만드는 예술을 창조해 내야 합니다. 그것이 저의 시발점이고 원동력입니다.”

원문 기사 전문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