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진

“TM은 신앙의 성장을 돕는다”

내가 TM을 시작한 동기는 건강 문제 때문이었다.
1973년, 사업에 실패한 후 절망과 좌절로 세월을 보내고 있었다.

위 장은 좋지 않아서 소화도 되지 않고 누구하고 대화를 하려고 하면 가슴이 두근거리고 긴장되었다. 밤에는 잠을 이룰 수가 없었고 매일 밤 계속되는 불면증으로 몸은 쇠약해지기만 했다. 저녁이 되면 무섭고 우울한가 하면, 세상을 내다보면 더없이 쓸쓸하고 슬프기만 했다. 이렇듯 병이 심화되기 이전에 최면술을 배우러 다니던 모 심리연구소에 찾아갔다. 그러나 별다른 해결책이 없어서 그대로 나오고 말았다.

다시 집에서 위생병원을 다니기 시작했다. 그때는 정신과가 생기기 전이라 내과에서 주는 신경안정제와 위장과 심장을 풀어 주는 약을 1년 반 동안 복용했다. 그러자 약에 습관성이 되어서 약 없이는 하룻밤도 잘 수가 없고, 수면을 취하지 못한 날은 외부 사람들과 한마디도 대화를 할 수가 없었다. 위생병원에서는 다른 개인 정신과의원을 찾아가서 진찰을 받아 보라고 권유했다. 그러나 개인병원의 진찰은 환자에게 위안은 커녕 두려움만 커지게 하는 것이었다. 1년 이상 치료를 받아도 힘들다고 하면서 가족들을 많이 피곤하게 했을 거라고 까지 했다. 그것은 사실이었으나 그러한 말들은 전혀 희망을 줄 수 없을 뿐 아니라 우울증만 부채질했다. 병원에도 여유가 없어서 계속 다닐 수가 없었다. 결국은 약방에서 진정제를 사다 먹으면서 하루하루를 넘기고 있었다.

그 런데 1977년 11월의 어느 날, 한국일보를 보니 TM에 대한 기사가 실려 있었다. 전화를 걸어 문의를 하자 설명을 해 주는데, 생각이 자꾸 그쪽으로 기울면서 마구 궁금해졌다. 12월 며칠에 공개강의가 있다는 말을 듣고 TM센터를 찾아갔다 강의를 듣고 보니 한 번 해 보고 싶다는 충동이 일어서 1978년 2월 5일에 TM을 배웠다.

처음에는 TM을 하면서도 신경 안정제를 먹었다. 그러나 약 2개월쯤 되자 차차 몸이 안정되면서 약을 먹지 않아도 될 만큼 호전되었다. 아침저녁으로 20분 정도의 TM을 하면, 비록 육체적으로 고달픈 막노동이나 거리의 행상을 한다고 해도 마음은 평온을 유지할 수 있다. 그 속에서 매사를 더 정확히 보고 자신을 개선해 나가게 된다. TM을 알게 해 주신 하나님과 TM기법을 가르쳐 주신 마하리쉬께 뜨거운 감사를 드린다.

-사업가 / 장로교회 집사